한-중 네트워크 스크린골프 대회, ‘LG U+ X 한중 골프존 스킨스 챌린지’ 성료
한-중 네트워크 스크린골프 대회, ‘LG U+ X 한중 골프존 스킨스 챌린지’ 성료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3.0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현주&안소현) VS 중국(수이샹&장웨이웨이) 나라를 대표하는 한-중 미녀들의 팽팽한 대결…치열한 접전 끝에 한국 승리 거둬
한·중 스트리밍 관람 인원 12만명 달해…중국 위챗, 시나스포츠 라이브로 약 10.3 만명 시청, 한국 골프존 유튜브, 네이버 골프, LG U+ 골프APP 합쳐 약 12만명 관람해
참가 선수 모두 스크린골프에서도 정교한 샷과 고감도 퍼팅으로 멋진 실력 뽐내
총 상금 3만달러 중 1만 8천달러 한국 선수들의 이름으로 지파운데이션과 KGOLF에 기부 예정
지난 27일 열린 'LG U+ X 한중 골프존 스킨스 챌린지’에 출전한 유현주, 안소현 선수가 경기에 앞서 참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지난 27일 열린 'LG U+ X 한중 골프존 스킨스 챌린지’에 출전한 유현주, 안소현 선수가 경기에 앞서 참가 소감을 밝히고 있다.

최초로 진행된 한-중 네트워크 스크린골프 대회는 한·중 스트리밍 관람 인원이 12만명에 육박할 만큼 많은 관심을 받으며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27일(토), 세계 최초로 펼쳐진 한-중 네트워크 스크린골프 대회 ‘LG U+ X 한중 골프존 스킨스 챌린지’에서 팽팽한 접전 끝에 한국의 유현주와 안소현이 승리를 거뒀다.

최초로 개최된 한-중 네트워크 스크린골프 대결 답게 최근 이름을 날리고 있는 한-중 미녀 골퍼 스타들이 스크린골프 대회장으로 총출동했다.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미녀 골퍼 스타 유현주와 안소현이 우리나라를 대표해 나섰고, 이미 우리나라 골프 팬들에게 잘 알려진 미녀 골퍼 수이샹과 장웨이웨이가 팀을 이뤄 중국을 대표해 출전했다.

이번 대회는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한국의 서울 골프존 타워 미디어스튜디오와 중국 북경 골프존파크 1호점을 골프존의 우수한 스크린골프 시스템과 온라인 네트워크 기술력으로 연결해 실시간으로 동시 진행되었다. 상금 3만달러를 놓고 총 2라운드 36홀 스킨스 플레이(홀마다 걸린 상금을 홀의 승자가 가져가는 경기 방식)로 진행되었다.

관람 역시 온라인 스트리밍 매체를 통해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한국에서는 골프존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 골프채널 그리고 LG U+ 골프 앱을 통해 약 2만명이 실시간으로 시청했고 중국에서는 중국 위챗 채널과 시나스포츠 채널을 통해 무려 10.3만명이 실시간 시청했다.

많은 한·중 골프 팬들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 이번 대회는 골프존카운티 선산 코스(18홀)로 1라운드가 진행됐다. 한국의 안소현의 샷으로 포문을 연 1홀에서는 양 팀이 무승부를 기록했다. 2홀에서 한국의 유현주가 파를 안정적으로 성공시키며 첫 스킨을 가져가면서 초반부터 우위를 점하기 시작했다. 이에 중국은 7홀에서 중국의 장웨이웨이가 버디 파를 성공시키며 1,250$를 가져오며 역전을 거두는 듯했다. 그러나 여기서 물러설 한국이 아니였다. 한국은 11홀 이후부터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하며 5스킨을 따냈고 총 8스킨을 가져간 한국이 3스킨을 가져간 중국을 상대로 1라운드 승리를 거뒀다.

이어 중국의 유명 코스로 알려진 하이커우 미션힐스 블랙스톤코스(18홀)로 진행된 2라운드 역시 한국이 강하게 밀어붙이며 한국은 9스킨을 획득, 중국은 6스킨을 획득해 한국이 여유있게 승리를 거뒀다.

팽팽한 접전 끝에 결국 한국의 유현주와 안소현이 승리를 거두면서 총상금 3만달러 가운데 1만 8천달러를 획득했다. 획득한 상금만큼 선수들의 이름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경기를 마친 한국의 유현주는 “너무 색다른 경기였고, 안소현 선수와 처음 팀을 이루어 해보는데 좋은 케미를 보여드리지 않았나 싶다. 서로 많은 이야기를 하며 팀웍을 제대로 보여드린 것 같다. 좋은 모습을 많은 분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고, 이어 같은 팀을 이룬 안소현은 “스크린골프가 익숙하지 않아 걱정을 많이 했지만 조금씩 적응해 나가면서 점점 좋은 샷을 보일 수 있었던 것 같다. 굉장히 즐거웠고, 많은 골프 팬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스크린골프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경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으며, 골프존 공식 유튜브와 네이버N골프, LGU+골프APP을 통해 다시 보기가 가능하다.

골프존 박강수 대표이사는 "언택트 시대에 맞춰 우수한 골프존의 시스템을 이용해 세계 최초로 한-중 온라인 스크린골프 대회를 준비했다. 시공간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우리는 스크린골프를 즐길 수 있는 시대가 왔다. 앞으로도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스크린골프를 즐기고 행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