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임세미, 관계 뒤흔드는 ‘키 플레이어’ 맹활약!
tvN '여신강림' 임세미, 관계 뒤흔드는 ‘키 플레이어’ 맹활약!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1.15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여신강림’ 캡처
사진=tvN ‘여신강림’ 캡처

‘여신강림’ 임세미가 관계를 뒤흔드는 키 플레이어로 맹활약했다.

이번 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임희경(임세미 분)은 정세연(찬희 분)의 추모 앨범을 기획하던 중 일방적인 인사발령 통보를 받고 불합리함에 화를 감추지 못했고, 정세연의 학교폭력 기사에 얽힌 진실까지 알게 되면서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끌었다.

희경은 죽은 정세연의 1주기에 맞춰 세연과 레오가 공동 작업한 미발표 곡들을 모아 추모 앨범을 기획하고 있었고, 레오로 추정되는 한서준(황인엽 분)을 만나 설득하려 나섰다. 그러나 이런 희경의 계획을 막으려는 대표 이주헌(정준호 분)의 계략에 제동이 걸린 상황.

진행하던 프로젝트도 엎어진 상황에 레오의 동의도 없이 미발표 곡을 자사 신인 데뷔곡으로 사용하려는 것을 알아챈 희경이 이상함을 감지하고는 이를 파헤치던 와중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대표가 자신의 열애설을 덮고자 세연을 이용했다는 사실에 분노한 희경이 주헌을 찾아가 “아들 같은 친구들한테 조금이라도 미안하시면 이제라도 음원 내리고 바로 잡으세요. 제가 내부 고발해서 밝혀지는 것보단 대표님이 해결하시는 게 보기 좋지 않겠어요?”라고 시원한 일침을 날려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렇듯 임세미는 극의 흐름을 반전 시키는 주요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시청자들의 ‘워너비 캐릭터’로 각광받고 있다. 이제까지 본 적 없던 정형화되지 않은 캐릭터를 탄생시킴으로써 신선함을 살리고, 연기 내공으로 다져진 코믹 연기까지 소화하는 등 본연의 매력을 십분 발휘하고 있는 것. 또한 권력에 눈치 보지 않고 당당히 맞서는 걸크러쉬한 면모로 안방극장을 압도하는가 하면, 사랑을 할 때는 저돌적이고 한없이 따뜻한 모습이지만 자신의 일 앞에서는 프로페셔널한 직장인의 정석을 선보이며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