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찬,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 '엉덩이'로 컴백
김수찬, 첫 미니앨범 타이틀곡 '엉덩이'로 컴백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0.07.03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뮤직K 엔터테인먼트
사진=뮤직K 엔터테인먼트

김수찬은 지난 2019년 디지털 싱글 ‘사랑의 해결사’ 이후 1년 반 만에 내놓는 신곡이자 TV조선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첫 신곡으로 컴백하게 됐다.

데뷔 후 첫 미니앨범은 ‘수찬노래방’이란 콘셉트로 지금까지 다양한 장르의 트로트를 보여드린 과거 노래들을 모아 함께 수록하며 노래방에서 편하게 노래부르듯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코미디 같은 가사로 방송계에 사랑받고 있는 ‘소개팅 눈물팅’, 중독성 짙은 가사와 리듬으로 역주행 중인 ‘사랑의 해결사’ 등 그동안 발표했던 곡들을 수록해 팬들에게 큰 선물 같은 앨범이 될 것이다.

타이틀 곡 '엉덩이’는 지난 2003년 바나나걸 프로젝트의 데뷔 곡이자 국내 최고 작곡가 방시혁이 쓴 ‘엉덩이’를 리메이크한 곡이다.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사운드에 김수찬의 흥을 유발하는 찰진 트로트를 가미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댄스트롯 곡이 탄생했다.

원곡 ‘엉덩이’는 당시 각종 방송 및 광고 등에 삽입되며 인기가 많았고,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노래를 방시혁이 직접 프로듀싱해 어떤 곡으로 재탄생시킬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특히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에 소환돼 100불을 달성하고 레전드 슈가송에 뽑히는 등 화제를 모은 바 있어 김수찬의 새로운 ‘엉덩이’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상승시킨다.

최근 방송계 러브콜을 많이 받으며 주목받고 있는 김수찬이 본격 활동을 알리는 이번 컴백으로 과연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독보적인 트로트 가수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