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선수 정병국, 길거리 음란행위로 체포
프로농구 선수 정병국, 길거리 음란행위로 체포
  • 조진웅 기자
  • 승인 2019.07.1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영상 캡처
사진=채널A 영상 캡처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벌인 프로농구 선수 정병국에 대한 여죄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정씨는 지난 4일 인천광역시에 위치한 의류 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하다 신고자에 의해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정씨는 혐의 일부를 시인했지만 정확한 동기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지난 18일 공연음란 혐의를 받는 정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정씨는 결국 은퇴를 선언했다.

정씨의 소속팀 인천 전자랜드 측은 이날 “징계에 대한 회의가 예정된 상황이었다”면서도 “본인이 선수생활을 끝내겠다고 말해 수용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더욱이 정씨의 길거리 음란행위가 이번이 처음이 아닐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팬들의 충격은 더해가고 있다.

경찰에서도 동일 범법행위 신고가 지속적으로 있었고, 정씨가 동일범일 수 있다는 주장에 나오고 있다.

이에 경찰은 정씨에 대한 추가 범행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또 증거가 확보될 경우 정씨에 대한 구속 수사를 벌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