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L, 밀레니얼 소비자 겨냥한 완전 무선 이어폰 ‘TUNE 120’ 사전판매 완판
JBL, 밀레니얼 소비자 겨냥한 완전 무선 이어폰 ‘TUNE 120’ 사전판매 완판
  • 이호림 기자
  • 승인 2019.06.2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 화이트, 핑크, 옐로우 4가지 색상의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밀레니얼 소비자 주목
JBL 시그니처 사운드·하만 타깃 커브 등 독보적 음향 기술 탑재
JBL 완전 무선 이어폰 TUNE 120
JBL 완전 무선 이어폰 TUNE 120

삼성전자 하만의 정통 오디오 브랜드 JBL이 새롭게 선보인 완전 무선 이어폰 ‘JBL TUNE 120’이 11번가를 통해 진행된 사전 판매 이벤트가 시작되자마자 전량 완판을 기록했다.

24일 오전 11시부터 사전 판매를 시작한 JBL TUNE 120은 트렌디한 디자인과 다양한 컬러로 판매 전부터 밀레니얼 소비자의 주목을 받아왔으며, 사전 판매 시작과 함께 JBL TUNE 120 출시를 기념한 선착순 120대가 완판되어 인기를 입증했다.

JBL TUNE 120은 블랙, 화이트, 핑크, 옐로우 네 가지 색상을 선보여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충전케이스는 한 손에 들어오는 크기와 패셔너블한 디자인으로 휴대성과 디자인에 대한 니즈를 모두 충족시킨다.

JBL TUNE 120은 깊고 풍부한 음향을 제공하는 ‘JBL 시그니처 사운드’를 탑재하고, 소비자의 다채로운 취향을 만족시키는 사운드 기술의 기준으로 사용되는 ‘하만 타깃 커브 사운드’로 마치 공연장에서 직접 음악을 듣는 듯한 현장감을 선사한다.

또한 강력한 배터리 성능으로 15분 충전 시 최대 1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으며, 완충 시 최대 4시간 동안 연속 재생이 가능하다. 충전케이스는 최대 3회까지 재충전을 지원하기 때문에 충전케이스와 함께 휴대할 경우 최대 16시간 동안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JBL TUNE 120은 철저한 사용자 테스트를 통해 설계된 인체공학적 디자인으로 맞춤 제작한 듯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특히 약 6.9g의 가벼운 이어버드의 무게 덕분에 장시간 편안하게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는 JBL의 고품격 사운드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JBL TUNE 120에 대한 고객 분들의 뜨거운 호응에 감사드리며 이어폰을 선택할 때 개성 있는 디자인은 물론, 본질적인 사운드를 모두 중시하는 밀레니얼 소비자에게 특히 추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