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17:03 (금)
‘법쩐’ 이선균-강유석, 구치소 ‘쓰디쓴 소주 독대’! 역대급 충격에 빠진 이유는?!
‘법쩐’ 이선균-강유석, 구치소 ‘쓰디쓴 소주 독대’! 역대급 충격에 빠진 이유는?!
  • 우경선 기자
  • 승인 2023.02.0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레드나인 픽쳐스
사진=레드나인 픽쳐스

“눈물 없는 오열, 소리 없는 슬픔 터졌다!”

‘법쩐’ 이선균과 강유석이 물밀듯 몰아닥치는 비통한 감정을 쓰디쓴 소주 한 잔에 털어 넘기는 ‘소주 독대 투샷’이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연출 이원태/제작 레드나인 픽쳐스)은 ‘법’과 ‘쩐’의 카르텔에 맞서 싸우는 ‘돈 장사꾼’ 은용과 ‘법률 기술자’ 준경의 통쾌한 복수극이다. 지난 방송에서 은용(이선균)은 황기석(박훈)과 손을 잡고 명회장(김홍파) 운용 펀드를 파산에 이르게 했지만, 황기석은 은용이 또다시 명회장을 만나 자신을 공격하려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황기석은 은용을 찾아가 펀드 환매 중단 사태에 조카 장태춘(강유석)을 엮어 넣겠다는 협박을 가해 긴장감을 안겼다.

이와 관련 3일(오늘) 밤 10시 방송되는 ‘법쩐’ 9회에서는 이선균과 강유석이 연민과 비애에 가득 찬 심리 상태를 고스란히 드러내는 감정 열연으로 또 한 번 시선을 집중시킨다. 극중 은용의 구치소에 장태춘이 특별 면회를 온 장면. 장태춘은 교도관의 눈을 피해 숨긴 검은 비닐봉지 속 소주와 핸드폰을 꺼내 은용에게 건네고, 은용은 소주를 종이컵에 따르더니 한 모금을 쓰게 삼킨다,

그리고 장태춘은 두 눈 가득 고인 눈물을 애써 참으며 은용에게 말을 건네고, 이를 들은 은용은 깊은 한숨을 내뱉으며 고개를 푹 떨군 채 무거운 침묵에 잠긴다. 두 사람이 차마 서로의 눈도 마주치지 못하고 슬픔을 꾹 참아내는 이유는 무엇일지, 가열찬 복수 행보에 또 다른 암초가 나타난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하면 이선균과 강유석은 매회 쉴 틈 없이 몰아치는 스토리 속에서도 안정감과 균형감을 잃지 않고 독창적인 세계관을 이끄는 장르물 최적화 열연을 펼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촬영 장면 분에서 역시 안타까움과 슬픔, 괴로움이 한데 섞인 복잡한 감정선을 이어가며 척하면 척인 연기 호흡을 터트려 감탄을 안겼다.

제작진은 “이선균과 강유석 모두 매씬 허투루 다루는 법 없이 뛰어난 집중력으로 현장의 시선을 한데 모으는 열연을 펼치는 중이다”라며 “두 사람이 깊은 슬픔과 충격에 빠진 이유는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법쩐’ 9회는 3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