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4:39 (월)
배우 박희순, “작게나마 여성 영화인들에게 힘 실어주고 싶다”
배우 박희순, “작게나마 여성 영화인들에게 힘 실어주고 싶다”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11.2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퍼스 바자
사진=하퍼스 바자

배우 박희순이 레전드 급 아우라를 발산했다. 

24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패션지 ‘하퍼스 바자’ 12월 호와 함께한 박희순의 화보 A컷을 여러 장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박희순은 빨려 들어갈 듯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그는 손을 활용한 포즈를 자유자재로 선보여 독보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또 다른 사진에서 박희순은 섹시함이 돋보이는 비주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그는 빈티지한 레더 재킷, 실크 셔츠 등을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하는가 하면, 깨진 거울 안을 바라보며 특유의 카리스마를 더하고 있다. 이처럼 박희순은 화보 장인으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발휘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는 후문이다. 

박희순은 최근 큰 사랑을 받은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여성 원톱 작품이라는 점도 있었음을 밝혔던 바.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여성이 주인공인 작품을 좋아한다. ‘히치하이크’도 그런 마음으로 진행비만 받고 출연한 작품이다. 작게나마 여성 영화인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다”라고 배우로서 소신을 드러냈다. 

한편, 박희순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12월 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박희순이 출연한 영화 ‘경관의 피’는 오는 2022년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