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4:39 (월)
하림, ‘The미식 장인라면’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00만봉 돌파
하림, ‘The미식 장인라면’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00만봉 돌파
  • 민재식 기자
  • 승인 2021.11.1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약 한 달 만에 300만봉 판매 돌파, 주문량 대응 위해 생산 물량 확대 검토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강한 수요 확인, 소비자의 선택 폭 늘렸다는 긍정적 평가도
야식으로 추천하는 라면, 자녀들에게 권하는 라면, 미식이라 부를 수 있는 라면 등 소비자들 긍정적 평가 이어져
“입맛 맞으면 프리미엄 가격도 기꺼이 지불하는 트렌드 반영된 것”
서울 시내 한 대형 마트에 진열된 The미식의 장인라면 제품
서울 시내 한 대형 마트에 진열된 The미식의 장인라면 제품

종합식품기업 하림은 신규 가정간편식 브랜드 ‘The미식(이하 더미식)’으로 선보인 ‘장인라면’이 출시 약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00만봉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장인라면은 신선한 자연 재료를 20시간 이상 끓여 만든 국물과 혁신적인 제면 방식으로 만든 면발로 감칠맛과 식감을 극대화한 프리미엄 라면이다. 좋은 재료로 만들어 원가가 높아진 만큼 판매가도 높아지는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 300만봉 돌파로 우려를 말끔히 씻어냈다. 특히 차별화한 맛과 품질로 소비자들의 제품 선택 폭을 넓혔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소비자들은 장인라면에 대해 “한 끼 대충 때우는 것이 아닌 라면으로도 제대로 된 식사를 원하는 가심(心)비를 충족시키는 제품”, “피부 트러블로 라면을 못 먹었던 사람으로서 반가운 라면”이라는 등 긍정적 평가를 내놓고 있다.

하림 더미식 브랜드 담당자는 “출시 약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00만봉 돌파를 시간당 판매량으로 환산하면 1초마다 1봉지 이상 판매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또 “애초 예측했던 초도 물량이 예상보다 빠르게 판매되면서 일부 판매 채널에서 물량 부족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호응에 맞출 수 있도록 기존의 2교대 생산 라인을 3교대 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생산 라인 증설 검토 등 생산 물량을 큰 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림은 ‘라면은 인스턴트 식품’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라면도 고급 가정간편식이 될 수 있다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 소비자들에게 적중했다고 판단, 더미식의 프리미엄 전략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대학교 푸드비즈니스랩 문정훈 교수는 “자신의 입맛에 맞는 제품을 찾아 여러 가지를 시도하고, 입맛에 맞으면 프리미엄 가격도 기꺼이 지불하는 트렌드가 확산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식품 업계는 새로운 트렌드가 선제적으로 반영된 프리미엄 제품이 특히 라면 시장에서 받아들여진 것은 라면 시장도 미식 중심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설명했다.

한편 하림 더미식의 첫 번째 가정간편식 장인라면은 ‘얼큰한 맛’과 ‘담백한 맛’ 2가지로 출시됐으며 편의점, 할인점, 백화점, 온라인 등 다양한 채널에서 판매되고 있다. 장인라면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더미식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