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5:37 (금)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국내 첩보극에서 볼 수 없던 장면들 보여 드릴 것”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국내 첩보극에서 볼 수 없던 장면들 보여 드릴 것”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9.08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사진=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올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이 전에 없던 신선한 장르의 개척을 예고하고 있다.

오는 17일(금) 첫 방송을 앞둔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 극본 박석호)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남궁민(한지혁 역), 박하선(서수연 역), 김지은(유제이 역)까지 환상의 케미를 탄생시킬 주연 라인업은 물론, 김병기(방영찬 역), 이경영(이인환 역), 장영남(도진숙 역), 유오성(백모사 역) 등 믿고 보는 명배우들이 출격해 연기력부터 스토리, 규모마저 남다른 완성형 첩보 액션극을 선보일 전망이다.

연출을 맡은 김성용 감독은 기존 작품과 비교해 오직 ‘검은 태양’만이 지닌 강점에 대해 “우선 국정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자문이다. 정보기관이 배경에 머물렀던 기존 작품들과는 달리 ‘국정원’이라는 조직 자체를 집중 조명하면서 신선한 즐거움을 드릴 예정이다. 또 국내 첩보극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리얼한 첩보 상황, 화려한 액션 장면 등이 담겨있다”라고 전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이어 “‘첩보’라는 키워드에 맞게 심리 싸움을 기반으로 한 추리와 긴장 상황을 만들어내는 데, 그리고 더 풍성한 ‘액션’을 보여 드리기 위해 개연성을 바탕으로 한 볼거리 제공에 방점을 찍고 작업 진행 중이다”라고 전했다. 안방극장에서 보기 드문 한국형 첩보 액션극인 만큼,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 정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검은 태양’만의 독보적 매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성용 감독은 “블록버스터라는 수식어는 감사하면서도 과분하다는 생각이 든다. 볼거리도 풍성하지만 우선적으로 탄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시청자분들께서 느끼는 재미와 희열의 정도가 블록버스터급이기를 기대해본다”라며 애정이 듬뿍 담긴 메시지로 첫 방송 사수를 당부했다.

‘검은 태양’은 MBC 드라마 ‘당선작 불패’ 신화를 이어갈 박석호 작가와 ‘옥중화’, ‘내 사랑 치유기’를 연출한 김성용 PD가 연출을 맡아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며 한국형 첩보 액션극의 새 지평을 열 전망이다.

오는 17일(금) 첫 방송을 앞둔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검은 태양’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