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5:39 (금)
'해방타운' 허재, 인생 첫 집들이 손님은?
'해방타운' 허재, 인생 첫 집들이 손님은?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1.08.0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해방타운'
사진=JTBC '해방타운'

허재가 생애 첫 집들이를 위해 밀푀유나베 요리에 도전한다.

3일(화)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허재가 절친한 후배 김병현과 홍성흔을 집으로 초대해 빅재미를 선사한다.

집들이 날, '허주부'로 변신한 허재는 이른 아침부터 대형 마트로 향했다. 과거 어설픈 장보기로 굴욕을 맛 봤던(?) 입주 첫 날과는 달리, 한 손으로 카트를 잡고 레시피를 확인하며 여유를 뽐냈다. 이어 허재는 적어온 재료를 확인하며 능숙하게 재료를 구매했지만, 이내 "볼펜을 안 가져왔다"며 박스를 손톱으로 꾹꾹 눌러가며 구매 목록을 지우는 엉뚱한 모습을 보여줬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붐은 “저게 허재 님만의 박스패드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순조로운 장보기도 잠시, 허재는 똑같은 듯 똑같지 않은 조미료들의 향연에 '멘붕'을 맞이했다. 과연 허재는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갔을까.

장보기를 마친 허재는 본격적으로 요리를 시작했다. 이날 허주부가 선택한 것은 '집들이 요리의 꽃'이라 불리는 ‘밀푀유나베’였다. 놀람 반 걱정 반으로 허재를 지켜보는 입주민들의 기대감에 부응하듯, 허재는 레시피의 정량보다 무조건 많이 개량하는 신개념 ‘다다익선’ 요리법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허 주부만의 개성 넘치는 ‘밀푀유나베’ 조리법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자칭 허재의 ‘오른팔’ 김병현과 ‘왼쪽 장딴지’ 홍성흔이 '해방타운'을 찾았다. 두 사람은 곱게 앞치마를 차려입고 요리하는 허재의 모습에 충격을 받았지만, 조리대를 가득 채운 각종 조미료를 보고 “소스는 거의 NBA급이다”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윽고 기다림 끝에 허재의 ‘밀푀유나베’를 맛 본 김병현과 홍성흔은 ‘말잇못’하는 모습을 보여 그 맛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저녁 식사가 끝나자 김병현, 홍성흔이 준비한 집들이 선물 개봉식이 시작됐다. 이들은 집들이 선물로 '인싸템' 인공지능 스피커를 준비해 와 기계치 허재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인공지능 스피커는 이들에게 다양한 질문을 받았고, "야구가 좋아? 농구가 좋아?”라는 질문에 충격적인 답을 내놓아 웃음을 안겼다. 스피커가 전한 뜻 밖의 대답 앞에서 허재는 추억의 ‘불낙 허재’를 소환했다는 후문.

절친한 후배, 김병현-홍성흔과 함께한 허재의 생애 첫 집들이는 8월 3일(화)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