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내일20대연구소, MZ세대의 온택트 여가 생활 조사 발표
대학내일20대연구소, MZ세대의 온택트 여가 생활 조사 발표
  • 우경선 기자
  • 승인 2021.02.2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세대 최애 여가 생활은 ‘유튜브 감상’… 오프라인 만남 줄고, 온라인 소통 늘고
MZ세대 45.7%, 온라인 공연 만족… 코로나19 종식 이후 이용은 ‘글쎄’
코로나19 때문에 여행 취소한 MZ세대, 가장 하고 싶은 여가 생활은 ‘해외여행’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발표한 코로나19로 인한 MZ세대 온택트 여가 생활 인포그래픽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발표한 코로나19로 인한 MZ세대 온택트 여가 생활 인포그래픽

어느덧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일상이 된 지금, 코로나19는 MZ세대의 여가 생활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MZ세대(만 15~39세) 대상으로 조사한 여가 데이터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MZ세대가 즐긴 대부분의 여가 생활이 온라인에서 이루어진 것을 알 수 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이 데이터 보고서를 기반으로 지난 한 해 동안의 MZ세대 여가 생활을 다음과 같이 요약했다.

◇ MZ세대 최애 여가 생활은 ‘유튜브 감상’… 오프라인 만남 ↓, 온라인 소통 ↑

MZ세대가 1년간 가장 많이 경험한 여가 생활은 ‘유튜브 감상(72.8%)’과 ‘낮잠·늦잠(66.6%)’으로 나타났다. 또한 ‘음악 감상(64.4%)’, ‘TV·VOD 시청(51.7%)’ 등 미디어 감상 경험이 두드러졌다. Z세대는 ‘만화·웹툰·소설 감상(61.2%)’, ‘PC·비디오 게임(59.1%)’ 경험률이 높게 나타나 밀레니얼 세대보다 여가 시간에 더 다양한 미디어를 즐기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친구·지인과 개인적인 만남’은 55.8%가 경험해 높은 비율로 나타났지만,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빈도는 크게 줄었다. 코로나19 이후 친구와의 만남이나 연락에 관한 변화를 조사해 본 결과 ‘번화가에서의 만남(52.0%)’ 빈도가 가장 크게 줄었고, ‘친구나 본인의 동네에서 만남(47.2%)’, ‘친구나 본인의 집에서 만남(40.2%)’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늘어났다는 응답은 ‘문자, 채팅(42.0%)’, ‘SNS 라이브(36.1%)’, ‘음성 통화(32.6%)’ 순으로 나타났다.

◇ MZ세대 45.7%, 온라인 공연 만족… 코로나19 종식 이후 이용은 ‘글쎄’

코로나19로 인해 문화예술 활동이 줄어들면서 온라인 공연 관람이 활발해졌다. MZ세대의 30.9%는 온라인 공연 관람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경험자의 53.6%는 ‘가수·연예인 콘서트’를 온라인으로 관람했다고 응답했다. 이어서 ‘음악회(33.8%)’, ‘뮤지컬·오페라(32.0%)’, ‘연극(21.2%)’, ‘발레·무용(11.9%)’ 순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공연 관람에 만족했다는 응답은 45.7%, 불만족했다는 응답은 17.3%로 만족한 사람이 훨씬 많았다. 그러나 코로나19가 끝난 후에도 온라인 공연을 관람하겠다는 응답은 36.0%에 그쳐 만족도에 비해 긍정적인 응답이 적었다.

◇ 코로나19 때문에 여행 취소한 MZ세대… 가장 하고 싶은 여가 생활은 ‘해외여행’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난 한 해 동안 온택트 여가 생활에 익숙해진 MZ세대지만, 여전히 여행에 대한 욕구가 높았다. 지금 가장 하고 싶은 여가 생활은 ‘해외여행(18.3%)’이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 여행 계획이 있던 MZ세대 668명에게 코로나19 확산 후 계획을 변경했는지 조사한 결과 69.5%가 ‘여행 자체를 취소’했다고 응답했다. 또는 여행지를 변경하거나(19.3%) 여행 일정을 축소(17.8%)하기도 했다. 예정대로 방문했다는 응답은 4.3%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5세 이상 39세 이하 남녀 900명 표본을 대상으로 2020년 11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구조화된 설문지를 활용한 온라인 패널 조사 방법으로 실시했으며 데이터스프링이 운영하는 한국 패널 서비스 ‘패널나우’를 이용했다.

그밖에 자기개발, 운동과 같은 MZ세대의 여가 생활과 여가 가치에 대한 상세한 조사 결과는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의 연구 자료 내 ‘[데이터플러스]여가(12월)’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