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아유미, 큐티 허니의 ‘큐티 아유미’에서 알뜰살뜰 ‘절약 아유미’가 된 사연은?
‘온앤오프’ 아유미, 큐티 허니의 ‘큐티 아유미’에서 알뜰살뜰 ‘절약 아유미’가 된 사연은?
  • 조진웅 기자
  • 승인 2020.12.04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온앤오프’
사진=tvN ‘온앤오프’

5일(토) 방송하는 tvN ’온앤오프‘에서는 일본 활동을 정리하고 한국에 온 지 11개월 차가 된 아유미의 반전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아유미는 알뜰살뜰한 일상을 공개한다. 아유미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눈에 보이는 전자제품의 코드들을 죄다 뽑으며 ’절약 아유미‘로서의 하루를 시작한다. 뿐만 아니라 마스크팩을 얼굴에 붙이고 남은 내용물을 영혼까지 긁어모으는 아유미의 모습을 보고 스튜디오에 웃음이 터지기도. 이에 아유미는 “자취를 시작하고 나서 전기세와 가스비가 있다는 걸 알게 됐고 그 금액을 보고 자연스레 절약하게 됐다”며 알뜰살뜰하게 지내는 사연을 밝힌다.

한편 아유미는 일본어 능력 시험을 공부하며 또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봉준호 감독 옆에서 멋있게 통역해주는 샤론 최 영상을 보고 한-일 통역사를 꿈꾸게 됐다고 밝히는 아유미는 바로 열공모드에 돌입한다. CD로 일본어를 들으며 한국어로 동시통역을 시도하던 아유미는 너무 빠른 속도에 “잠깐만!”을 외치며 버벅대고, 결국 서툰 한국어 공부를 먼저 해야겠다고 결심한다. 인터넷 기사는 물론, 오픈 백과사전에 쓰인 본인 관련 글을 읽으며 공부하던 아유미는 몇몇 부정확한 정보와 다소 과격한 표현을 접해 웃음을 유발한다.

공부를 마친 아유미는 손님맞이 저녁 식사를 준비한다. 오랜 기간 친분을 유지해온 배우 전혜빈이 찾아오기로 한 것. 아유미는 전혜빈을 “일본에 있을 때 자신을 보러 와주고, 한국에 혼자 있을 때 명절을 챙겨줄 정도로 친한 사이”라고 소개한다. 두 사람은 아유미가 직접 요리한 삼겹살 김치말이찜을 먹으며 근황을 나눈다. 아유미는 결혼해서 행복하게 사는 전혜빈이 부럽다며 “나도 5년 전부터 결혼 준비는 되어있었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내기도.

두 사람은 약 15년 전 예능 활동 당시 영상을 보며 흥을 돋운다. 배우로 전향한 전혜빈은 이제 춤을 끊었다며 잠시 머뭇거리는가 싶더니 빠르게 테이블을 치우며 본격적으로 흥을 뽐낸다. 두 사람은 아유미의 ‘큐티 허니’는 물론 룰라의 ‘3!4!’ 춤을 완벽히 소화한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도 전혜빈의 과거 별명인 ‘이사돈’을 외치며 즐겁게 춤을 따라하기도. 춤신춤왕 두 사람의 추억여행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SBS 아나운서 출신이자 프리랜서로 전향한 장예원의 버킷리스트 챌린지와, 취미 부자가 된 황보의 특별한 일상이 함께 공개된다.

아유미의 엉뚱한 일상은 5일(토) 밤 10시 40분 tvN ‘온앤오프’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