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류수영 "군대 예능 시절, 박하선에게 선물 받았다" 추억
'편스토랑' 류수영 "군대 예능 시절, 박하선에게 선물 받았다" 추억
  • 이미성 기자
  • 승인 2020.11.27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류수영이 결혼 전 지금의 아내 박하선에게 감동 받은 사연을 공개한다.

11월 2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파프리카’를 주제로 한 18번째 메뉴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류수영은 아내 박하선이 좋아하는 과자를 활용한 ‘과자 생선 튀김’ 레시피를 공개한다. 이 과정에서 류수영의 변함없는 아내 사랑도 공개될 전망이다.

이날 류수영은 생대구와 함께 커다란 과자 상자를 꺼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생대구를 뚝딱뚝딱 손질한 류수영은 과자 봉지를 뜯기 시작했다고. 생선 요리 도중 예상치 못한 봉지 과자의 등장에 모두 의아해 하는 가운데 류수영은 “아내가 고깔모양 과자를 좋아해서 과자로 ‘피시 앤드 칩스’를 만들어준 적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내가 좋아하는 것으로 더욱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주고 싶은 마음에서 시작된 요리인 것.

이어 과자를 보던 류수영이 급 추억에 잠겼다고 한다. 과거 류수영이 군대 예능 ‘진짜 사나이’에 출연했던 시절 박하선과의 추억이 떠오른 것. 류수영은 “그때는 아내와 사귈 때가 아니었는데, 위문편지와 함께 특별한 과자 선물을 보내줬다. 그냥 선후배 사이였는데 깜짝 놀랐고 고마웠다”라고 회상했다고. 이어 류수영이 이야기한 군대 예능 시절 영상이 공개 돼 웃음을 줬다. 당시 박하선이 류수영에게 보낸 자필 편지와 류수영의 반응이 웃음을 불러일으킨 것. 

‘아내덕후’ 류수영의 아내 생각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 날 식기 매장을 찾은 류수영은 가성비 좋은 그릇을 고르며 고민하던 중 “아내가 그릇 보는 안목이 나보다 좋다.”며 아내를 자랑했다. “우리 부부는 혼수를 특별히 하지 않고 그릇은 연애할 때 데이트를 하며 하나씩 샀는데 그것들을 아직도 잘 사용하고 있다”고 전하며 뿌듯해 했다. 그릇 볼 줄 아는 아내의 덕이라는 것. 아내 박하선 이야기를 하며 류수영의 눈에는 또 자동으로 꿀이 뚝뚝 떨어져 이런 류수영의 모습에 또 한번 ‘편스토랑’ 스튜디오는 감탄사로 가득 채워졌다는 전언이다.

아내가 좋아하는 과자로 요리를 만들어주는 남자. 요리하다가도 아내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행복해하는 남자. 틈만 나면 아내 자랑을 하는 남자. 스윗함 끝판왕, 아내 덕후 류수영의 이야기는 11월 27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