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내 폰안의 스마트한 지갑 ‘MY 월렛’ 오픈
신한카드, 내 폰안의 스마트한 지갑 ‘MY 월렛’ 오픈
  • 조진웅 기자
  • 승인 2020.10.2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페이판 마이월렛
신한페이판 마이월렛

국내 대표 생활금융플랫폼 신한페이판이 새로운 개편을 통해 또 하나의 개방형 플랫폼으로 진화한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10월 29일 결제와 이체·송금, 신분증 등을 신한페이판(신한PayFAN) 앱 안에 하나의 서비스로 새롭게 구현한 디지털 지갑 ‘마이 월렛(MY 월렛)’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금융 고객들은 결제는 카드사 앱을, 송금·이체는 은행앱이나 핀테크앱을 각각 설치해 이용했으며 필요한 경우 본인 인증과 모바일 신분증은 별도의 앱을 따로 이용해야만 했다.

신한카드는 이처럼 금융회사의 칸막이에 따라 나뉘어져 있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실물 지갑 안에 꽂혀 있던 카드·현금·신분증 등을 그대로 디지털 지갑으로 옮겨 하나의 앱에서 주요 금융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신한페이판을 새롭게 개편한다.

먼저 신한페이판 안에 새롭게 추가될 ‘마이 월렛’은 디지털 캐시인 ‘신한페이머니(신한Pay머니, 선불전자지급수단)’ 서비스를 제공, 신한페이판 결제서비스 중 하나인 ‘터치 결제’와의 연동을 통해 전국의 모든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가 가능하다.

‘신한페이머니’는 은행·증권 계좌와 연동해서 충전할 수 있고, 결제 시 잔액이 부족할 경우 필요 금액만큼 자동 충전해 결제할 수도 있으며 12월부터는 머니(디지털캐시)를 은행·증권 계좌로 송금하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신한페이머니’ 가입은 간편할 뿐만 아니라 만 14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신한카드는 물론 타사의 신용카드나 은행 계좌가 없어도 휴대폰 인증만으로 가입할 수 있다.

이는 신한페이판을 모두에게 열려있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확장해 다가오는 마이페이먼트와 마이데이터 시대를 준비하는 포석이라고 신한카드측은 밝혔다.

아울러 이번 ‘마이 월렛’은 공인 모바일 운전면허증 조회가 가능해 모바일 신분증의 기능도 겸한다. 엘지유플러스(LG U+) 고객을 시작으로 타 통신사 이용고객도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며 ‘신한페이머니’를 이용하는 청소년 학생증도 탑재할 계획으로 학생증 제시가 필요한 곳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

한편 신한카드는 이번 ‘마이 월렛’ 오픈을 기념해 행사 참여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75인치 대형 TV, 아이패드, 에어팟, 상품권, 신한페이머니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며 신한페이머니로 결제·송금하는 모든 고객에게 신한페이머니 2000원을 지급하는 행사를 11월 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First본부장은 “이번 신한페이판의 ‘마이 월렛’의 런칭에는 2019년 6월에 도입된 온·오프라인 모든 곳에서 폰만 대면 결제되는 ‘터치결제’라는 서비스 수단이 자신감을 더하는 배경이 됐으며, 특히 안드로이드폰뿐만 아니라 케이스를 활용한 아이폰 터치결제까지 수용하면서 그야말로 누구나 어디서든 꺼내 쓸 수 있는 ‘내 폰안의 스마트한 지갑’으로 진화하는 계기가 됐다”며 “향후에는 오픈 플랫폼 시대에 걸맞게 ‘마이 월렛’을 시작으로 시장과 고객의 요구에 맞는 보다 포용적이고 혁신적인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