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효연 “단체 사진 찍으면 멤버들에게 컨펌 받아, 100장 중 3장 건진다”
'대한외국인' 효연 “단체 사진 찍으면 멤버들에게 컨펌 받아, 100장 중 3장 건진다”
  • 최재석 기자
  • 승인 2020.09.1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효연이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소녀시대 모임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한국 대표 걸 그룹 소녀시대 써니, 효연과 러블리즈 케이, 이미주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2007년 소녀시대로 데뷔한 효연은 데뷔 초부터 화려한 댄스 실력으로 두각을 드러냈다. 최근에는 솔로 앨범 ‘DESSERT’를 발표하며 걸 크러시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올해로 데뷔 14년 차를 맞이한 효연은 “요즘처럼 따로 또 같이 활동할 때는 1년에 한 번 이상은 꼭 모이자고 멤버들과 약속했다”고 말하며 “우리는 다 같이 모이면 꼭 단체 사진을 찍는데, 내 마음에 드는 사진이 있더라도 바로 올리면 안 된다. 꼭 단톡방에서 서로의 컨펌을 받아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MC 김용만은 “이거 올려도 돼? 이런 방식인 거냐“며 궁금해하자 효연은 “그렇다. 그래서 찍을 때 100장 찍어도 추려지는 건 3~4장뿐”이라고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효연은 데뷔 이래 퀴즈 프로그램 출연은 처음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에 대한외국인 팀에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출신의 조엘을 영입해 다재다능한 목소리 개인기로 초반 기세를 눌렀다는 후문.

소녀시대 효연이 첫 출연부터 다크호스로 활약할 수 있을지는 9월 16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