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산하 그레이트 빅 스토리, ‘푸른 하늘의 날’ 맞아 환경 다큐멘터리 소개
CNN 산하 그레이트 빅 스토리, ‘푸른 하늘의 날’ 맞아 환경 다큐멘터리 소개
  • 민재식 기자
  • 승인 2020.09.0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활용 절감과 재사용(Recycle.Reduce.Reuse) 시리즈 중 이스터섬 편
재활용 절감과 재사용(Recycle.Reduce.Reuse) 시리즈 중 이스터섬 편

미국 CNN의 디지털 영상 제작 전문 자회사인 그레이트 빅 스토리(Great Big Story)가 우리나라의 주도로 지정된 최초의 유엔(UN) 공식 기념일인 ‘푸른 하늘의 날(9월 7일)’을 맞아 환경 관련 미니 다큐멘터리를 소개한다.

그레이트 빅 스토리는 스토리텔링 영화에 주력하는 글로벌 미디어 기업이다. 뉴욕에 본사를 두고 런던에 사무국을 둔 그레이트 빅 스토리의 스튜디오는 미니 다큐멘터리와 단편 영화를 디지털, 소셜 네트워크, TV 및 극장 상영용 시리즈물로 제작해 배포하고 있다.

그레이트 빅 스토리가 지구촌 곳곳에서 담아낸 흥미롭고 특별한 이야기들은 푸른 하늘과 맑은 공기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에 대해 영감을 준다.

그레이트 빅 스토리의 <재활용, 절감과 재사용(Recycle.Reduce.Reuse)> 미세 플라스틱으로 오염된 칠레 이스터섬(Easter Island)을 보존하기 위해 100톤 이상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주워온 중년 남성의 이야기, 폐기물 제로 선언을 한 일본의 카미카츠(Kamikatsu) 마을의 사람들,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콜롬비아 보고타의 취약계층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하는 재활용 기업 등을 소개하며 폐기물을 줄이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공한다.

인도 뭄바이에는 창조적인 방식으로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건축가가 있다. <건축가가 대기오염을 화려한 타일로 바꾸는 방법(How an Architect Is Turning Air Pollution Into Gorgeous Tile)>에서는 배출된 탄소가 멋진 수공예 타일로 변신하는 획기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350만 대 이상의 자동차가 도로 위를 달리는 멕시코시티에서는 배기가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동차 엔지니어와 컴퓨터 과학자가 힘을 합쳤다. <자동차의 변신(Turning Gas Guzzlers Into Clean Machines in Mexico City)>은 두 명의 전문가가 가솔린 자동차를 개조해 친환경적인 전기 자동차로 변신시키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영국 런던에는 우리가 숨 쉬는 공기에 대해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색다른 방식의 시스템을 설계한 CEO가 있다. <대기 오염을 측정하는 비둘기 순찰단(Tracking Air Pollution With the Pigeon Patrol)>에서는 비둘기를 활용해 대기오염에 대한 데이터를 모으고 정보를 제공하는 놀라운 시스템을 소개한다.

공기를 오염시키지 않고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사막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방법도 소개한다. <전기 더트 바이크로 질주하는 두바이 모래사막(Riding the Dunes in Dubai’s Electric Dirt Bikes)>은 페달과 전력으로 작동하는 견고한 전기 오토바이로 두바이의 황량한 모래 언덕을 달리는 친환경적인 여행의 모습을 담았다.

그레이트 빅 스토리는 직접 발로 뛰며 발굴한 놀라운 이야기들이 환경에 대한 관심과 행동을 창의적인 방식으로 촉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