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진영, ‘미국병 대참사’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라디오스타’ 박진영, ‘미국병 대참사’ 이제는 말할 수 있다!
  • 강경호 기자
  • 승인 2020.08.1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미국병 대참사’(?)에 얽힌 스토리를 공개한다. 또 박진영과 선미는 ‘아메리카 룸메이트’였다고 밝히며 원더걸스가 미국에 진출했던 당시를 회상한다고 해 이들이 들려줄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오늘(12일) 수요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박진영과 그의 애제자 선미, 그의 스승 김형석이 함께하는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으로 꾸며진다.

본업인 가수로 컴백하는 박진영은 신곡 ‘웬 위 디스코’를 통해 ‘애제자’인 원더걸스 출신 선미와 뭉쳤다. 신곡 발표를 앞두고 나란히 ‘라스’를 찾은 박진영과 선미는 신곡 작업기부터 사제 간 폭로전까지 가감 없이 펼치며 빅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박진영과 선미는 원더걸스의 미국 진출 당시를 떠올리며 ‘미국병 대참사’에 얽힌 스토리를 들려준다. 특히 박진영은 원더걸스가 최고의 인기를 누릴 때 한국 활동 대신 미국 진출을 감행한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반면 선미는 한 방송에서 미국 진출 당시를 회상하며 “2008년 먼 곳에 가지 마!”라고 속내를 밝혔던 이유와 박진영과 ‘아메리카 룸메이트’ 시절 잠들 때마다 경험해야 했던 웃픈 일상을 공개한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더불어 전 세계 KPOP을 널리 알리고 있는 두 주역 박진영과 BTS 소속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방시혁 대표가 야심 차게 미국 시장에 처음 도전장을 내밀었던 시절의 일화도 공개된다. 박진영은 방시혁과 마치 부부처럼 다투고 급기야 가출까지 했던 일화를 고백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국내 대표 엔터테인먼트 ‘JYP 엔터 수장’ 박진영의 이야기도 공개된다. 박진영은 라이벌(?) SM엔터테인먼트를 제치고 엔터사 실적 1위를 차지한 것과 관련해 “2등이 제일 좋다”라고 뜻밖의 소감을 밝혔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일본에서 역사를 쓰고 있는 니쥬 프로젝트에 대한 솔직한 속내부터 한국에서는 남친짤과 ‘밈(Meme)’(유행 요소를 응용해 만든 사진이나 동영상 챌린지)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반면 일본에서는 ‘JYP 어록’으로 조명을 받는 극과 극 반응에 대해 ‘셀프 진단’을 내린다고 해 그의 대답을 궁금하게 만든다.

박진영의 ‘미국병 대참사’ 에피소드는 오늘(12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