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조국 장관 딸 표창장 의혹, 현직 검사에게 검증
‘PD수첩’ 조국 장관 딸 표창장 의혹, 현직 검사에게 검증
  • 민재식 기자
  • 승인 2019.10.0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이 주목 받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PD수첩'에서는 조국 장관이 임명되기 전 인사청문회 당시 공소시효일 만료를 이유로 정경심 교수를 기소한 것에 대해 언급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 현직 검사는 "기소 자체가 굉장히 부실한 수사다"라며 "표창장 원본도 찾기 않은 채 청문회 당일 기소를 한 것 자체만 봐도 특수부의 수사가 굉장히 의도를 가지고 한 수사다"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권이 이렇게 남용이 되어서는 정치와 청와대를 농단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한 교수는 "검찰이 처음에는 도장으로 위조했다고 하다가 후에는 직인 파일을 가지고 소프트웨어적으로 위조했다고 주장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이렇게 관심이 높은 사건에서 말을 이렇게 바꾸고 저렇게 바꾸고 이러고 있다는 사실 자체는 왜 보도가 안 되나"라며 반문했다.

그런가 하면 한 변호사는 "검찰의 주장을 보면 표창장 위조를 위한 범행 일시, 장소, 방법이 다르다"라며 "기본적인 사실관계가 달라졌기 때문에 변경 허가는 불가능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