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에서 진행하는 ‘부채 캘리그라피’ 화제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에서 진행하는 ‘부채 캘리그라피’ 화제
  • 이호림 기자
  • 승인 2019.07.1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가 선수촌 내 마련한 체험관에서 세계 각국 선수들이 자신의 이름이 한글로 적힌 부채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19 광주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가 선수촌 내 마련한 체험관에서 세계 각국 선수들이 자신의 이름이 한글로 적힌 부채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는 ‘Make the Wave’ 캠페인의 하나로 선수촌 내 체험관에서 삼성전자의 최신 제품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유니폼 교환식, 생일파티 등 각국의 선수들이 함께 교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부채에 외국 선수들의 이름을 한글로 적어주는 캘리그라피가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Make the Wave’는 끊임없이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꿈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는 선수와 팬을 음악으로 연결해 서로 응원한다는 의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