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백지영, 딸 업고 눈물 펑펑 쏟아
‘미운 우리 새끼’ 백지영, 딸 업고 눈물 펑펑 쏟아
  • 조진웅 기자
  • 승인 2019.06.24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지영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백지영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가수 백지영이 딸 하임이를 없고 눈물을 흘린 사연을 고백했다.

백지영은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백지영은 “딸 하임이가 얼마 전 두 돌이 지났다”라며 성큼 자란 딸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아프면 포대기를 해서 업어달라고 해서 업고 있는데 우리 엄마도 나를 이렇게 업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하임이를 재우며 ‘섬 집 아기’를 부르는데 눈물이 나더라”고 고백했다.

이에 신동엽은 “이 목소리로 ‘섬 집 아기’ 불렀으니 또 얼마나 슬펐겠느냐”라고 말해 시청자들까지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한편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는 엄마가 화자가 되어 아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육아일기라는 장치를 통해 순간을 기록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