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오피스] ‘알라딘’ 관객수 545만 돌파, 계속되는 흥행 돌풍
[박스오피스] ‘알라딘’ 관객수 545만 돌파, 계속되는 흥행 돌풍
  • 강경호 기자
  • 승인 2019.06.1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알라딘’, ‘기생충’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알라딘’, ‘기생충’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CJ엔터테인먼트

관객수 545만 명에 도달한 ‘알라딘’이 3일째 박스오피스 정상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17일 ‘알라딘’은 관객수 13만 1239명(누적 관객수 545만 7052명)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5월 23일 개봉한 ‘알라딘’은 입소문 장기흥행으로 ‘기생충’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특히 ‘알라딘’은 4DX 관객수는 30만 명을 돌파하며 ‘겨울왕국’(2014, 48만 명),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 32만 명)에 이어 역대 4DX 흥행 3위에 오르며 인기를 끌고 있다.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 어드벤처다.

‘기생충’은 17일 관객수 10만 5172명(누적 관객수 844만 9985명)으로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기생충’을 연출한 봉준호 감독은 지난 1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의 스테이트 시어터에서 열린 제66회 시드니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해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받았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두 번째로 받은 해외 영화제 최고상이다.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은 4만 2644명(누적 관객수 68만 691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3위를 유지했다.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은 ‘맨 인 블랙 3’ 이후 7년 만에 새롭게 찾아온 시리즈로 MIB 내부에 스파이가 있음이 알려지면서 에이스 요원 H(크리스 헴스워스 분)와 신참 요원 M(테사 톰슨 분) 콤비가 뭉치게 되는 SF 블록버스터다.

‘천로역정: 천국을 찾아서’는 7617명(누적 관객수 8만 5503명)의 관객수로 박스오피스 4위를 이어갔다. ‘천로역정: 천국을 찾아서’는 죄악으로 어두운 멸망도시에서 살아가던 인물 크리스천이 우연히 접한 책을 통해 알게 된 천국도시를 향해 떠나는 여정을 통해 기독교 복음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박스오피스 5위는 ‘엑스맨: 다크 피닉스’로 5252명(누적 관객수 85만 264명)의 관객을 모았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을 끝낼 최강의 적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다.

6월 17일 영화 박스오피스 순위

1위 ‘알라딘’ (5월 23일 개봉)
2위 ‘기생충’ (5월 30일 개봉)
3위 ‘맨 인 블랙: 인터내셔널’ (6월 12일 개봉)
4위 ‘천로역정: 천국을 찾아서’ (6월 13일 개봉)
5위 ‘엑스맨: 다크 피닉스’ (6월 5일 개봉)
6위 ‘업사이드’ (6월 13일 개봉)
7위 ‘세상을 바꾼 변호인’ (6월 13일 개봉)
8위 ‘이웃집 토토로’ (6월 6일 재개봉)
9위 ‘어벤져스: 엔드게임’ (4월 24일 개봉)
10위 ‘로켓맨’ (6월 5일 개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