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서커스 캬바레’ 개막… 5월 내내 ‘서커스 축제’ 국내외 팀 총출동
서울문화재단, ‘서커스 캬바레’ 개막… 5월 내내 ‘서커스 축제’ 국내외 팀 총출동
  • 조진웅 기자
  • 승인 2019.05.0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 국내 유일 서커스 페스티벌 ‘서커스 캬바레’
프랑스‧벨기에 등 국내 초연 해외초청작 4편, 한국 서커스 변천사 10편 등 총 14편
전 공연 무료… 저글링, 접시돌리기 등 체험‧놀이, 푸드트럭 등 오감만족 축제로
서커스 캬바레 포스터
서커스 캬바레 포스터

1일 마포 문화비축기지 야외마당에 만화나 영화에서나 봤음직한 알록달록한 색깔의 대형 ‘서커스 텐트’가 세워졌다. 지름 18m, 높이 9m의 커다란 텐트 안으로 들어서면 동시에 300명까지 수용 가능한 꽤 넓은 공연장이 펼쳐져 마치 서커스의 나라로 이동한 것 같은 색다른 기분을 느끼게 한다. 텐트 한 가운데 설치된 지름 8m의 원형무대는 어떤 역동적인 서커스 공연이 펼쳐질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 서커스 텐트를 비롯해 문화비축기지의 실내·외 모든 공간이 5월 한 달 간 거대한 서커스 축제장으로 변신한다. 어린이날 연휴인 4일(토)~6일(일) 3일 간 <2019 서울 서커스 페스티벌 - 서커스 캬바레(Circus Cabaret)>가 열린다. 작년에 이어 2회째를 맞는 국내 유일의 서커스 축제다. 5월 둘째 주부터 매주 주말에는 영화를 보러 가듯 일상에서 서커스를 즐길 수 있는 <서커스 시즌제>가 이어진다. 올해 새롭게 신설된 프로그램이다.

공중곡예, 저글링, 줄타기 같이 ‘서커스’하면 머릿속에 딱 떠오르는 전통적인 공연들부터 연극이나 클래식 음악, 라이브공연, 힙합 같은 타 장르와의 결합으로 종합예술공연으로 거듭나고 있는 컨템포러리 서커스까지, 평소에는 보기 어려웠던 국내·외 총 25팀의 서커스 공연이 펼쳐진다. 모든 공연은 무료다.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는 <서커스 캬바레>와 <서커스 시즌제>를 릴레이 개최해 5월을 ‘서커스의 달’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작년 서커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해 국내 최초의 서커스 페스티벌 <서커스 캬바레>를 선보였다. 해외 초청작 3편을 비롯해 국내·외 10개 작품이 무대에 올랐으며 이틀 간 총 1만1684명의 발길이 이어졌다.

올해 행사는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와 문화비축기지가 협력해 진행하며, 주한 프랑스 문화원이 후원한다.

<서커스 캬바레>가 끝나도 축제는 계속된다. 올해 첫 선을 보이는 <서커스 시즌제>는 영화를 보러 가는 것처럼 서커스도 일상에서 가볍고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는 데 초점을 뒀다.

5월11일(토)~26일(일) 매주 토·일요일마다 <서커스 캬바레>에서 선보인 작품 일부를 포함해 총 30회(14팀)의 공연이 예정돼 있다. 사전 예약 없이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서커스 캬바레>와 <서커스 시즌제>의 모든 공연은 무료이며, 4편을 제외한 모든 공연은 전 연령 관람 가능하다. 실내공연 8편은 공간 제한으로 사전신청이 필요하며, 3일(금) 18시까지 네이버 예약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연령 제한이 있는 4편 가운데 ‘이노센스’, ‘찰나의 빛: 지금 이 순간은 얼마나 길까?’, ‘우주고래’ 3편은 초등학생 이상, ‘사라방드’는 중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다.

사전신청 후 관람 가능한 8편은 △이노센스 △찰나의 빛: 지금 이 순간은 얼마나 길까? △사라방드 △스토리 서커스(Story Circus)_根(뿌리) △태움 △우주고래 △지.라운드 △리서치: 연희/서커스다.

사전 신청을 못한 분들은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입장이 가능하다. 단, 객석 수가 한정적이므로 서둘러 공연장 입구에서 대기해야 한다.

축제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